Extra Form
기사 원문 보기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91...;pID=10300

微信截图_20191209151743.png

 

微信截图_20191209151757.png

 

微信截图_20191209151804.png

NISI20191205_0015871221_web.jpg

 

 

 

[서울=뉴시스]김태규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공식 방한 중인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에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방한을 희망한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시 주석의 방한이 뒷받침 돼야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이후 멀어진 한중  관계의 완전한 회복을 모색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1시간 동안 청와대 본관에서 왕이 외교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왕이 국무위원이 전하는 시 주석의 안부를 듣고 이러한 의사를 전달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왕이 국무위원은 "중국 측은 12월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이뤄지는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중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의 국빈 방문이 내년 조기에 이뤄져 두 나라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화 하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공식 초청에 따라 5년 6개월 만에 한국을 찾았다. 사드 배치 이후 끊겼던 한중 외교당국 간 고위급 교류의 시작으로, 본격적인 관계 회복을 위한 신호로 평가된다.

 

NISI20191205_0015871169_web.jpg

 

우선 문 대통령은 왕이 국무위원의 이번 방한이 국무위원 취임 이후 첫 방한이라는 데 반가움을 나타냈다.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양국 관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들이 협의된 것을 평가했다.

또한 최근 한중 간 고위급 교류, 경제, 문화, 환경, 인적교류 등 제반 영역에서 교류와 협력이 개선되고 있음을 환영했다. 두 나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문화콘텐츠와 관광 분야의 교류와 협력이 보다 활성화 될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왕이 국무위원에게 ▲전쟁불용 ▲상호안전보장 ▲공동번영이라는 '한반도 비핵·평화 3대 원칙'을 설명하고, 비무장지대(DMZ) 국제평화지대화 제안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최근 한반도 정세의 어려움에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적 해결을 위한 모멘텀을 유지하기 위한 건설적 역할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시 주석과의 6월 오사카 정상회담을 비롯해 한중 간 외교·국방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고위급들과 소통이 꾸준하게 이뤄지고 있는 것을 아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NISI20191205_0015871191_web.jpg

 

그러면서 이달 23~25일 중국 청두(成都)에서 예정된 한·중·일 정상회의를 언급하며 "양국 간의 대화와 협력이 더욱더 깊어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여정에 중국 정부가 아주 긍정적 역할과 기여를 해주고 계신 것에 대해서 감사드린다"며 "지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프로세스가 중대한 기로를 맞이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핵 없고 평화로운 한반도라는 새로운 한반도 시대가 열릴 때까지 중국 정부가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에 대한 안부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께 각별한 안부 전해주시기 바란다"며 "지난달 APEC 회의가 연기되는 바람에 만날 수 없게 돼 아쉬웠는데 곧 만나 뵐 수 있게 될 것으로 고대하고 있다"고 했다.

 

NISI20191205_0015871213_web.jpg

 

왕이 국무위원은 문 대통령에게 "중국의 교역의 전면적 심화와 개방 확대에 따라 중한 관계는 더 넓은 발전 공간을 맞이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시장 개방을 통한 한중 관계의 발전을 강조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중한 관계는 양국 정상의 전략적인 견인 하에 발전하는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양국 간의 교역액은 이미 3000억 달러를 돌파하였으며 인적 교류(규모)는 이미 1000만명을 넘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이런 문제에 대해 깊이있게 그리고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고 일련의 새로운 공동 인식을 도출했다"고 전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국제 정세 속에서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현재 국제 정세는 일방주의 그리고 강권 정치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중한 양국은 이웃으로서 제때에 대화와 협력을 강화해서 다자주의, 자유무역을 수호하고 기본적인 국제 규칙을 잘 준수해야한다"고 말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아울러 "다음 단계에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이번 달 예정돼 있는 (문재인) 대통령님의 중국 방문을 잘 준비해 이를 통해 중한관계 발전을 추진할 뿐만 아니라 중한일 3자 간의 협력도 잘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우리 두 사람은 내년에 두 나라 간의 고위급 대화에 대해서 깊이 있게 의견을 교환했고, 이런 대화 강화에 대해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1. 중국 외교부 "왕이, 이해찬 만나 한중 협력 강화 강조"

    2020-11-27 09:50 "양측 공동 관심사에 깊이 있게 의견 교환해"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게재된 이해찬·왕이 회동 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나 한국과 중국이 긴밀한 협력 동반자라며 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27일 중국 외교부가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보도문에 따르면 왕이 외교부장은 전날 서울에서 이해찬 전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자신의 방한은 한중 관계의 높은 수준을 다시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왕이 부장은 "한국 정부와 국민은 중국의 힘들었던 코로나19 방역 시기에 적극적으로 지원의 손길을 내밀고 귀중한 지지를 해줬다"면서 "중국은 이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
    날짜2020.11.30 작성자관리자 조회 수15
    Read More
  2. [특집 인터뷰] 윤영덕 의원 “한중, 영원한 우호 관계로 발전했으면…”

    [특집 인터뷰] 윤영덕 의원 “한중, 영원한 우호 관계로 발전했으면…” 2020년 5월 30일, 제21대 국회가 정식으로 출범하였다. 이에 인민망 한국지사는 '대한민국 21대 국회의원'을 초청하여 당선 소감과 의정활동의 포부, 한·중 양국의 우호 관계 증진 방안을 들어보는 인터뷰 시리즈를 기획했다. 그 다섯 번째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행정관을 지냈으며 베이징대 법학박사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과 인터뷰를 가졌다. 기자: 윤영덕 의원님, 안녕하십니까? 윤영덕 의원: 네, 안녕하십니까. 기자: 중국 인민일보 인민망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먼저 21대 국회의원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윤영덕 의원: 고맙습니다. 기자: 중국 네티즌 여러분께 인사 말씀 부탁드립니다. 윤영덕 의원: 中...
    날짜2020.09.21 작성자관리자 조회 수18
    Read More
  3. 의정부시, 싱하이밍 중국대사 감사패 전달... 적극적인 행정과 외교적 편의 감사

    [일요신문]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2일 싱하이밍(邢海明) 제8대 주한 중국대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감사패는 올해 4월 중국 차하얼학회가 의정부시에 방역마스크(KN 95) 5만장을 지원하는 과정에서 주한 중국대사관이 적극적인 행정협조와 외교적 편의를 제공해 감사패를 전달한 것이다. 감사패 전달식에는 싱하이밍(邢海明) 중국대사, 방곤(方坤) 공사참사관, 왕웨이(王炜) 정무과장 등이 참석하였다. 또 이날 한·중 국제교류 및 공공외교의 발전방향에 대해 환담도 나눴다. 의정부시는 2015년부터 매년 동북아 평화시대를 주제로 중국 차하얼학회와 한·중 공공외교 평화포럼을 개최해 왔으며 중국과 활발한 국제외교 및 상호교류를 꾸준히 추진해 왔다.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는“ 환경, 경제, 문화, 복지 등 다양한 분...
    날짜2020.07.06 작성자관리자 조회 수25
    Read More
  4. 한중 기업인 '신속 통로' 본격 가동… 삼성 직원 215명 출국

    한국 기업인의 중국 입국 절차를 간소화하는 '신속 통로' 제도가 10일 본격 시작됐다. 한중 양국은 세계적인 신종 코로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시행된 신속 통로 제도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경제 회복과 협력 의지를 다졌다.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디스플레이와 협력사 직원 등 215명은 이날 '신속 통로' 제도를 통해 중국 톈진(天津)으로 출국했다. 지난 1일부터 시행된 기업인 신속 통로 제도는 기업인의 입국 절차를 간소화하는 조치로, 출국 전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중국 내 14일간 의무격리에서 면제된다. 이날 신속 통로가 본격 가동하면서 한중 정부 당국자들은 기업인들과 함께 간담회를 갖기도 했다. 이 자리에는 이성호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 엄찬왕 ...
    날짜2020.05.11 작성자관리자 조회 수40
    Read More
  5. 싱하이밍 中대사 "한중, 기업인 '패스트트랙' 합의…곧 발표"(종합)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는 28일 한중 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양국 기업인의 신속한 예외 입국을 보장하는 '패스트트랙' 제도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싱 대사는 이날 오전 전국경제인연합회 주최로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조찬간담회 기조발표에서 "한중이 패스트트랙에 합의했고, 조만간 협의 내용이 발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간담회 후 이와 관련한 취재진 질문에 "원칙적인 내용에 합의했고, 구체적인 사항을 다지고 있다. 내 희망은 (발표가) 이번 주에 나오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조연설 하는 싱하이밍 대사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28일 오전 서울 전경련회관 콘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주한 중국대사...
    날짜2020.04.28 작성자관리자 조회 수21
    Read More
  6. 한중 외교차관 화상 협의 결과

    1.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4.17.(금) 오후 러위청(Le Yucheng, 樂玉成)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화상협의를 갖고, △코로나19 대응 협력과 더불어, △한중관계 및 △한반도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였다. 2. 양측은 한중 양국 및 국제사회의 코로나19 대응 동향을 평가하면서, 전세계적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데 있어 한중 양국간 협력 강화는 물론 각자가 국제사회에 필요한 경험 공유와 물자 지원 등을 통해 적극 기여해 나가야 한다는데 공감하였다. o △조 차관은 우리 정부의 개방성·투명성·민주적 원칙 등에 기반한 적극적인 대응조치와 성과를 소개하였으며, △러 부부장은 그간 중국의 방역 성과 및 최근 사회경제 정상화 상황 등을 소개하였다. o 또한, 양측은 한중 정부 및 민간 차원에서 지속되어온 상호 방역물자 지...
    날짜2020.04.20 작성자관리자 조회 수23
    Read More
  7. 2020-02-21 문 대통령·시진핑 "코로나19 대응 협력…임상치료 경험 공유"(종합)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임상치료 경험 공유 등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이날 오후 5시 28분부터 6시까지 32분간 전화 통화에서 이 같은 양국 방역당국 간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모았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이번이 네 번째다. 또한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직접 소통은 문 대통령이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을 방문했을 당시인 지난해 12월 23일 한중 정상회담 이후 59일 만이며, 코로나19 사태에서는 처음이다. 시 주석이 "한 달간의 싸움을 통해 우리는 임상치료 경험을 많이 쌓았다"며 "임상치료 경험을 공유할 용의가 있다"고 제안...
    날짜2020.02.21 작성자관리자 조회 수19
    Read More
  8. 2020-02-19 외교부 “한중 간 고위급교류 차질 없이 추진한다”

    외교부가 ‘코로나19’ 확산에도 한중 간 고위급 교류를 강행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현안보고에서 한국과 중국 간 계획됐던 고위급 교류를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공감대하에 구체적인 일정은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상반기에 한국을 방문하기로 했다. 한중 양국은 시 주석이 6월쯤 방한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코로나19’ 대응방안과 관련해 “우리 경제 악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정부와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공관·코트라·기업 간 공조를 강화하는 한편 우리 기업의 애로사항을 파악해 해소를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북한동향에 대해서는 “코로나19 대응 및...
    날짜2020.02.19 작성자관리자 조회 수17
    Read More
  9. 2020-02-14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문희상 의장 예방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왼쪽)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왼쪽 세번째)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를 예방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날짜2020.02.14 작성자관리자 조회 수18
    Read More
  10. 2019-12-09 文 "내년 조기에 시진핑 방한 희망"…왕이 "한중 관계 발전 추진"(종합2보)

    [서울=뉴시스]김태규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공식 방한 중인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에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방한을 희망한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시 주석의 방한이 뒷받침 돼야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이후 멀어진 한중 관계의 완전한 회복을 모색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1시간 동안 청와대 본관에서 왕이 외교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왕이 국무위원이 전하는 시 주석의 안부를 듣고 이러한 의사를 전달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왕이 국무위원은 "중국 측은 12월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이뤄지는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중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의 ...
    날짜2019.12.09 작성자관리자 조회 수2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